좋지 않은 음식물, 즉 자연독이나 유해물질이 함유된 음식물을 먹은 뒤에 갑자기 복통·구토·설사 등을 일으키는 병이다. 여름에 많고 집단적으로 발생하기 쉬운 병인데, 소아, 특히 5세 이하의 유아에게는 드물다.

 

역학적 조사결과 식품 또는 물이 질병의 원인으로 확인된 경우로서 동일한 식품이나 동일한 공급원의 물을 섭취한 경우 2인 이상의 사람이 유사한 질병을 경험한 사건

 

1) 식품(굴, 새우, 고등어)속의 단백질이 부패, 분해되어 유독화한 경우

2) 식품 속에 번식한 세균(보툴리누스균, 살모넬라균, 포도상구균, 장염 비브리오 등), 또 그 세균이 낳은 독소에 의한 경우

3) 식품 속에 외부로부터 유독한 화학물질(농약 파라티온, 유독한 염료 등)이 들어온 경우

4) 식품(복어, 독버섯 등)속에 자연적으로 포함되어 있는 독소에 의한 경우

 

원인이 되는 식품을 먹으면 곧 발생하거나 몇 시간에서 하루 안에 발병한다.

갑자기 메스꺼움, 구토, 격심한 복통과 설사가 온다.

 

1) 안정하고 전신, 특히 수족을 따뜻하게 한다.

2) 설사나 구토가 심할 때는 링거, 포도당 등을 정맥주사 한다.

3) 심장이 약할 때는 강심제를 사용한다.

4) 원인 균에 대하여 항생물질을 사용하기도 한다.

5) 식이요법은 증상에 따라 다르나 처음 12∼24시간은 금식한다. 그 동안 물을 마실 수 있으면 물만을 준다. 그 후 미음, 죽으로부터 시작하여 서서히 보통 식사를 하도록 해야 한다.

6) 중증일 경우에는 입원 치료를 해야 한다.

 

1) 생식이나 온도가 부적절하게 조절된 냉장고 음식을 피하고 음식을 만들고 나서 공기 중에 4-5시간만 방치하여도 식중독이 생기므로 음식조리 후에는 식사를 곧 하도록 합니다.

2) 식품이 채 가열되지 않은 상태로 식사하는 것을 피하고 음식을 요리할 때 재료나 기구가 오염되지 않은 것을 사용하도록 하고 물컵, 숟가락, 젓가락, 접시 등도 끓는 물에 소독한 후에 사용하도록 합니다.

3) 끓여서 식힌 물은 냉장고에 보관할 때에는, 물병에 남아 있는 물을 모두 따라 버리고 물병을 끓는 물에 소독한 뒤에 새로운 물을 넣어 보관 하도록 신경을 씁니다.

4) 외출해서 집에 들어온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세수를 하도록 하고, 손을 씻도록 합니다.

손씻기만 잘하여도 전염성 질환 - 피부병(수두, 습진, 옴), 눈병(트라코마, 아폴로눈병), 기생충질환(회충, 요충, 편충, 십이지장충 등), 소화기질환(세균성이질, 식중독, 콜레라) - 의 70%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5) 음식을 준비하는 사람은 음식을 장만하기 전에 손을 흐르는 깨끗한 물에 씻도록 합니다.

6)충분히 소독되지 않은 일회용 수건의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교육과학기술부, 식품의약품안전청, 질병관리본부

 

1) 유증상 발현

2) 보건진료소 방문 진료(병원진료 시 본교 보건진료소에 보고)

3) 발병인원 및 상태, 유발 원인 등 실태 파악

4) 영주시보건소 접수 및 역학조사 지원 요청

5) 원인규명에 필요한 검체 채취(영주시보건소).

6) 균 발견 시 식중독 판정 & 단계에 따른 대처.